처음을 기억하며... - 1부 1장

야동 | 댓글 0 | 조회수 388412
작성일

내가 이곳에 글을 쓰게 될 줄이야...


내게 있었던 한 추억을 써 보고자 한다... 




===============================================================


처음을 기억하며... 


미선과의 첫 관계




내가 미선을 만난것은 과외를 시작하면서이다.


잠간의 외도라고나 할까... 다니던 직장을 잠시 쉬면서 경제적 해결을 위하여, 20대 후반의 마지막을 고딩들 과외를 하며 보내게 되었다. 지금부터 9년전이던가... 




고 2 남녀 6명에게 과외할 기회가 있었다.


남자애 3과 여자애 3 이렇게 한팀을 이뤄 ...


그 중 한애가 무척 따랐다. 그게 미선이였다. (미선과 저의 나이 차이는 짐작 하시길...)


이 애와 가까워 진 것은... 1학기 중간고사가 끝나면서... 시험의 스트레스를 풀어달라는 부탁과 함께... 드라이브 시켜 달라 했다. 갑작스러운 제안에, 내심 고마워 하면서... 교외로 드라이브를 했다. 


사실, 이 애에 대한 관심은, 과외 공부방에서 시작 되었는지도 모른다. 고등학생, 풋풋하고 젊은 애들과 함께 하면서... 내심 기대를 한건 아닌지... 공부방이 좌식이었는데 미선인 교복 치마를 입고 오는 경우가 많았다. 치마가 무릎까선에 오는 스커트였는데... 앉는 자세가 불편해 했다. 그러던 중... 이 애의 속곳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그때, 애가 일부러 그러나 아님... 왜 그러나 알지 못하면서도, 일면 기대감에 부풀어 오르기도 했다. (물론 나중에 자기는 일부러 보여준 것이 아니라 하였지만...) 풋풋한 여고생의 새하얀 팬티를 본다는 것은... 참으로 야릇하게 만드는 것이다. 


중간고사 이후, 우울하거나 하면 가끔 따로이 드라이브를 나갔다. 물론 이때까지는 아무런 일이 없었다. 일은 없었지만 꾸준하게 이 애는 섹스에 관하여 이야기 했다 구체적인 이야기 보다는... 남녀 관계에 대한 포괄적인 이야기들이었다.(한마디로 작업 한거지 뭐... 서로가 공감을 하면서...)


그렇게 기말고사 무렵이 다가오면서 가끔 공부방(그곳은 작은 아파트 였음) 에서 모여 밤샘하며 시험을 준비하는 시간이 많아지게 되었다. 그러던 중에 무슨 일이던가 이 녀석이 나와 이야길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달래느라 안아 주었는데, 가슴에 안겨 하염없이 우는 거였다. 겨우 달래 주고 있는데 갑자기 입맞춤을 해 왔다. 잠간의 입맞춤... 고마움의 표시라나... 헐... 이게 이 애와 첫 키스였다.(이 애는 이게 첫 키스는 아니라 하였다.)


그렇게 기말 고사 기간을 보내는데... 녀석이 피곤한지 공부방 한켠에서 잠들어 있는데, 흑심이 발동하여 조심스럽게 이 애의 몸을 더듬게 되었다. 조심스럽게 치마를 걷어올리고 팬티를 감상하며... 다시 좀더 용기를 내어 살며시 그 애의 소중한 곳을 만지기 시작했다.(이 때 이 녀석은 잠들었다가 나의 행동에 놀라 어찌 할 줄 모르고 있었다고 한다.) 소중한 곳은 이슬을 머금은 것까지만 확인 하고... 그 밤은 지나 갔다.


기말 고사가 끝나고 조심 스럽게 내가 드라이브를 나가자고 제안 했고, 함께 나가게 되었다. 교외로 나가서 한적한 곳에서 깊은 키스와 페팅...(꾸준하게 섹스에 대하여 남녀의 성관계가 불순하지 않다는 논리로 설득하는 과정들 속에서... 어느 정도의 페팅은 가능했다.) 그러던 중에 설득과 설득에 여관에 들어가 쉬는 것까지 가능해지면서 페팅은 더욱 찐해지고... 그렇게 방학일 맞이 하였다. 


이제 이 애는 스스로 섹스를 하겠다고 다짐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경험을 해 보겠다는... 


난 [너가 싫다면 넣지 않을께] 라고 감언이설로 꼬드기며 내가 벗고 그 애의 팬티 위로 자극하는 정도까지 가긴 했지만 넣는 것은 사실 그 애가 원해야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그 애에게 섹스가 무섭다는 인상을 주기는 싫었던 것이다. 섹스를 무서워 하게 되면 안될 것 같았다. 이 애가 스스로 섹스를 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중, 어느 날인가... 그 애가 어느 날인가는 스스로 팬티를 벗고서 내 위로 올라 오겠다고 하였다. 


(남성 상위에서 넣는 것 보다는 그 애가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여성 상위를 유도 하였다.) 


내 위에 올라 와서 천천히 자신의 질 입구에 내것을 가져다 대고는 넣으려 했다. 정말 충분하게 젖어 있었는데도... 들어가지 않았다. 아프면 넣지 말라 그랬는데도 아주 조심스럽게 내려 앉으며 내것을 자신의 질안으로 넣었다. 


그렇게 그 애의 처음을 맞이 했다. 하지만 넣고 움직일 수 없었다. 충분하게 젖어 있으면서도, 그 애는 위에서 조금만 움직이면, 아파 했고 스스로 움직이는 것도 힘들어 했다. 가만히 있을 수 밖에... 


조금씩 움직이다가도... 그 애가 힘들어 하면 쉬고 그렇게 처음은 지났다.


다음날 아침 삐삐로 전해 오는 음성. 페드를 했단다. 선혈이 비쳐 페드를 했단다.(사실 처음을 치루고서 그 애의 선홍빛 선혈을 구경 하진 못했다. 다음날 그 애의 음성에서 페드를 했고 선혈이 비친다는 것을 들었을 뿐이다. 하지만 충분히 젖어 있으면서도 쉬 들어가지 못하든 내 분신이나, 그 애의 움직임이나 조임(나중과 비교되는)에서 처음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그렇게 몇일이 흐른 후, 다시 그 애가 주도하게 하고, 여성 상위로 천천히 삽입하게 하고 천천히 움직이게 하였다. 이 날도 여전히 난 사정하지 못하고, 아파 하면서 두번째도 끝을 맺었다.(이런 것으로 봐선 내가 그 애의 처음이었으리라 믿는다. 그 나이에 그 애가 그 과정을 연기할 정도로 섹스에 밝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두번째까지는 내가 사정할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 애에게 넣는 것... 남의 살이 자신의 몸속으로 들어가는 것에 대한 경험을 느끼게 해 주고자 했던 것이다. 


방학이라 하여도 자주 만나서 하진 못했다. 만나기야 매일이다시피 했지만... 남들의 이목을 피해야 했기에... 


그렇게 개학 무렵... 


모처럼 둘이서 시간을 만들어 외곽으로 빠져 나와 조용한 방을 잡아 서로의 몸에 익숙해 지는 과정을 거치던 중... 


찐한 페팅과 키스는 방학중에 기회만 되면 하게 되었고, 그렇게 여름 방학은 지나 갔다. 




그 애는 유난히 가슴이 예민해 했다. 그리고 클리토리스를 자극해 주는 것에 무척이나 민감해 했다. 


그리고 물이 많았다. 첨부터 물은 많았지만... 




그렇게 클리토리스를 혀로 살살 자극하며 가슴을 빨아 주고 충분히 젖었다고 생각될 시기에 삽입하여 천천히 피스톤을 했다.(난, 늘 이 애와 섹스를 하면서 [너가 좋도록 노력해]라고 표현 했었다.) 그래서 그 애가 충분히 움직이게(남성 상위에서도 그 애가 밑에서 움직이는 것을 좋아 했다.) 여유를 둬 줬다. 


이렇게 꾸준한 노력의 한 결과일까... 언제인지는 기억하지 못하지만... 미선이가 오르가즘을 맛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마도 2학년 겨울쯤이지 않았나 한다. 


그 순간 너무도 흥분 되는 경험을 하였다. 그 애의 질이 움찔 거리며 경련을 일으키는 거였다. 정말 그 때까지 내가 섹스를 하면서 여자의 질이 경련하는 것을 느껴 보진 못했었다. 그 순간 나도 사정을 했고 그 애도 질 경련을 하면서 너무나 좋아 했다.(하지만, 그 애가 나중에 표현 한것으로는 한 1년(고2때 첨이었으니까, 고3 여름쯤에야) 후 쯤 부터 섹스의 즐거움을 알았다고 한다.




그렇게 2학년 1년을 미선과 함께 하고... 난 과외를 그만 두었지만 미선인 꾸준히 만날 수 있었다. 


3학년 꾸준하게 그 애를 만나면서... 그 애가 고3 스트레스로 힘들어 할 때... 함께 하며... 서로의 스트레스를 섹스로 풀어 가는 노력을 했다...




================================================================================================


쉽지 않군요...


찐한 내용을 쓰지 못하여 


이 글을 계속 쓸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1. 후불제 물건받고 입금


2. 선불제 초특가 각종이밴트상품


3. 선불제 1 : 4 이밴트

공지사항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