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검신(劍神) - 8부

야동 | 댓글 0 | 조회수 159650
작성일

바람의 검신(劍神) 








8부






뜻밖에 얻은 아내 






신관사또는 이제 정말 죽었구나! 하고 생각을 했다. 




동헌에 모여서 이런 광경을 쳐다보는 수많은 고을 하속들과 아전 관속들 중에 선뜻 나서서 신관사또를 도와주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사람들이 신관사또를 보고 말은 “사또! 사또!” 하지만 이렇게 갑자기 위치가 확 바뀌니 누가 감히 나서겠는가?




그렇다고 신관사또가 착한 일을 하다가 이렇게 되었다면 혹시 몰라도 이 고을로 부임을 한 날부터 매일 


술잔치에다가 얼마 전에는 홍은성이 처를 잡아와 수수께끼를 내고는 그것을 알아서 맞히지를 못했다며 


홍은성이를 동헌에서 쫓아내고 그의 처를 볼모로 잡고 있는 것을 모두 다 알고 있는지라 내심 사람들은 


이것이 신관사또에게 하늘이 내린 벌이라고 생각들을 하고 있었다. 




“선녀님! 제발 제가 잘못했으니 한 번만 살려 주시면 앞으로 다시는 그런 짓을 하지 않겠습니다.”




아무도 나서서 자기를 도와 줄 사람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안 신관사또는 형틀에 묶인 채 애원을 하고 있었다. 




“그래? 다시는 그런 나쁜 짓을 안 하겠다고?”




유연실이 사또가 앉아서 심문을 하는 의자에 앉아 신관사또를 내려다보며 물었다. 




“네 제가 하늘을 두고 맹세를 합니다.”




신관사또는 애걸복걸하며 유연실에게 긍휼(矜恤)과 자비(慈悲)를 구하였다. 




“혹시? 사또 가족 중에 딸이 있느냐?”




가까이에서 겁에 질려 서 있는 기생을 보고 유연실이 물었다. 




“자세히는 모르오나 과년한 딸이 하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생이 유연실을 보고 조심스럽게 대답을 했다. 




“이방은 잠시 이리로 오너라!”




유연실이 저만치 서 있는 이방을 보고 가까이 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방이 재빨리 유연실의 곁으로 다가왔다.




“이방은 지금 동헌 내실로 가서 사또의 딸을 이리로 데리고 오너라”




“네 분부대로 하겠습니다.”




유연실의 말에 이방은 동헌 안채에 있는 내실을 향해 달려갔다. 




얼마 후에 이방이 신관사또의 과년한 딸을 데리고 나왔다. 




“너도 보다시피 사또인 네 아비가 아무 죄도 없는 홍은성과 그의 아내를 잡아들이고 말도 안 되는 세 가지 


수수께끼를 내어 홍은성이를 괴롭혔는데 너는 이런 일련의 일들을 어떻게 생각을 하느냐?”




유연실 앞에 무릎을 꿇고 있던 신관 사또의 딸은 잠시 말이 없더니 결심을 했는지 조용한 목소리로 말했다. 




“소녀의 아버지가 큰 죄를 저질렀습니다.”




“남의 부인을 엿보았으니 그 죄가 어디 작은 죄이겠느냐? 그냥 곤장 300대를 때려 물고를 내려 하였으나 


네 아비가 하도 살려달라고 애원을 하니 못 본 척 하기에는 너무 냉정한 것 같고 이참에 네가 속죄(贖罪)를 하는


샘 치고 홍은성이의 둘째 아내가 되는 것이 어떠냐?”




“네?”




순간 신관사또의 딸은 유연실의 말에 무척이나 당황하여 어쩔 줄을 모르는데 이런 모습을 주위에 서 있는 관아 


하속들이 지켜보고 있었다. 




“네 아비가 지금은 형편이 이래서 저렇게 나오지만 우리가 떠나고 나면 틀림이 없이 옛날 본성(本性)이 그대로 


나올 터이니 그게 문제다 그러니 만일 네가 홍은성이의 아내가 된다면 감히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가 있겠느냐?


내가 너를 보니 네 나이도 과년(過年)하고 하니 이참에 내가 너를 홍은성이와 결혼(結婚)을 시킬 것이니 그리 알고


있어라”




위엄이 넘치는 유연실의 말에 신관사또의 딸은 아무 말도 못하고 그대로 있었다. 




유연실이 마당에 서 있는 차예련과 박혜진을 보고 형틀에 묶여 있는 신관사또를 풀어주라고 말했다.




비로소 자유의 몸이 된 신관사또가 유연실이 앉아있는 동헌 대청마루에 올라와 살려 준 은혜를 엎드려 감사를 


했다. 




“사또를 살려 준 것은 이 소녀가 아니고 바로 사또의 따님입니다. 그러니 이제 곧 바로 사또의 따님과 홍은성이의


결혼식(結婚式)을 올릴 것이니 그리 아시고 지금 동헌에 가두고 있는 홍은성이의 아내를 풀어 주어 결혼 잔치를 


준비하도록 하셔요.”




“아니? 홍은성이가 오라버니가 된다더니 선녀님께서 이제 하시는 말씀을 듣고 보니 홍은성이는 선녀님의 


오라비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리고 홍은성이는 이미 결혼을 한 사람인데 또 제 딸과 결혼식을 올린다는 


말씀입니까?”




신관사또는 깜짝 놀라며 무슨 그런 경우에도 없는 말을 하고 있느냐는 듯이 말했다.




“아니 나라에 임금이나 벼슬아치들이나 양반이라고 하는 사람들은 첩들을 여럿을 거느리고 사는데 


왜 평민(平民)들은 그렇게 못합니까?”




유연실의 이 말에 신관사또는 그만 말문이 막혀서 더 이상 아무 말도 못했다. 괜히 엉뚱한 소리를 했다가는 


다시 마당으로 끌려 내려가 곤장 300대를 맞고 작살이 날 형편이다. 




정상적(正常的)인 관계라면 감히 어디에 자기의 딸을 그 홍은성이 그 놈에게 시집을 보낼까 마는 지금은 잘못하면


목이 달아날 판이라 꼼짝도 못하고 가만히 있었다. 




자기 앞에 있는 유연실의 그 놀라운 괴력(怪力)을 자기 두 눈으로 똑똑히 보지를 않았는가! 그 두꺼운 도자기 


술잔을 맨손으로 박살을 내고 튼튼한 술상을 둘로 쪼개고 대청마루에서 휙 날아올라 그 높은 동헌 지붕을 손으로


구멍을 내고 기왓장을 번개처럼 날리는 모습을 보았기에 그냥 입을 다물고 있었다. 




“사또께서는 이제 홍은성이를 사위로 맞이하게 되었으니 더 이상 두려워하거나 어려워 할 것이 없습니다.”




“저는 그저 선녀님의 뜻에 따를 뿐 입니다.”




신관사또는 유연실에게 목이 달아나지 않은 것만으로 위안(慰安)을 삼으며 감사(感謝)를 해야 했다. 




다음날 




홍은성이 집에는 경사(慶事)가 났다.




마당에는 차일이 쳐지고 동네 사람들과 관속들과 하속들이 북적거리고 유연실 일행들이 한쪽에 자리를 잡고 


앉아있었다. 




이러는 가운데 홍은성은 사또의 과년한 딸을 자기의 둘째 아내로 맞아들이는 혼례식(婚禮式)을 올렸다. 




홍은성은 사또의 딸과 결혼식을 올리면서도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많이도 헷갈렸다. 




세상에 자기가 복이 많은 줄을 홍은성은 비로소 느끼게 되었다. 




이제 홍은성은 떳떳하게 두 아내를 거느린 복이 많은 남자가 된 것이다. 




유연실이 산적들의 본거지(本據地)에서 가져 온 돈으로 마을에 큰 잔치를 베풀고 선심(善心)을 썼다. 




사또는 자기 딸과 홍은성이의 결혼식이 끝나자 유연실을 보고 말했다.




“선녀님! 이제 우리 딸이 홍은성이의 아내가 되었는데 홍은성이의 재산(財産) 중에서 우리 딸의 명의(名義)로 


분할(分割)을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사또는 혹시나 자기 딸이 불이익(不利益)이나 당하지 않을까 하여 미리 재산권(財産權) 확보(確保)를 하려하였다.




“내가 홍은성이 집 바로 옆에 있는 강부자의 집을 사서 사또의 따님에게 주려고 하는데 사또께서도 그 동안 모아


둔 돈이 있으면 좀 보태시면 어떨까요?”




“홍은성이의 옆집이라면 바로 강부자의 집인데 그 큰 집을 사서 우리 딸에게 넘겨주신다는 말입니까?” 




사또는 유연실의 말에 얼른 이해를 못하여 되물었다. 




“내가 그 집을 사서 사또의 따님에게 주겠다는데 왜 안 되나요?” 




“아닙니다. 너무 고마워서 그럽니다.”




유연실의 말에 사또는 감격을 하며 대답했다. 




“사또! 말이 나온 김에 우리가 강부자의 집과 그 집에 딸린 논과 밭을 몽땅 사서 따님에게 주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네? 강부자의 집과 논과 밭을 몽땅 사서 우리 딸에게 준다고요?”




“그렇습니다. 사또! 예쁜 처녀의 몸으로 와서 가난한 홍은성이의 아내가 되었는데 내가 어떻게 가만히 있습니까?


그래서 사또의 따님에게 강부자의 집과 논과 밭을 몽땅 사서 주고 싶은데”




“선녀님의 그 아름다운 마음씨에 보답을 하여 제가 강부자의 집과 논밭을 사는데 힘이 자라는데 까지 부담을 


하겠습니다.” 




사또는 유연실이 강부자의 집과 논밭을 사서 자기 딸에게 주겠다는데 마다할 아무런 이유가 없어서 얼른 힘이 


자라는데 까지 부담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부자의 집은 온 동네에서 소문난 집인데 강부자의 아들이 이번에 어영대장으로 임명이 되어 이 집이 팔리면 


곧 바로 자기 아들이 있는 한양으로 올라간다는 소문을 들었기 때문이다. 




그날로 사또와 유연실은 강부자의 집으로 찾아가 그 큰 기와집과 논과 밭을 모두 다 샀다. 강부자도 이렇게 


자기의 집과 논과 밭이 빨리 팔리니 무척이나 좋아하였다. 




유연실은 산적 소굴에서 가져온 많은 돈이 있었지만 사또가 자기 돈을 가지고 와서 절반이나 보태니 수월하게 


강부자의 집과 그의 속한 많은 논과 밭을 사게 되었다. 




유연실은 강부자의 집과 논과 밭을 사서 사또가 보는 앞에서 사또의 딸인 성현아(成賢娥)와 계약서를 쓰고 자기가


산 강부자의 집과 논과 밭의 모든 재산권을 성현아에게 양도를 했다.




강부자의 집과 논과 밭을 사게 되자 넓은 집과 정원(庭園)에 유연실의 일행들이 머물러도 넉넉할 만큼 되었다.




그리고 옆 담을 헐어 홍은성이가 지금까지 살고 있던 초가집과 하나로 만드니 마치 궁궐처럼 엄청나게 너른 집이


되었다. 




사또가 재빨리 홍은성이에게 시집을 간 자기 딸을 위하여 하녀들과 머슴들을 구하여 수종(隨從)을 들게 하였다.




홍은성이 본처는 하루아침에 자기의 팔자가 상팔자(上八字)가 되자 이제 두 다리를 쭉 뻗고 자게 되었다. 




거처를 초라한 초가집에서 대궐 같은 기와집으로 옮기고 이제 손끝하나 꼼짝을 안 해도 누가 뭐라고 말할 사람도


없고 또 신관사또의 딸이 자기를 보고 “형님!” 하고 부르니 그 동안 사또에게 붙잡혀 가서 욕을 당한 것이 봄날에


눈 녹듯이 녹아 없어졌다. 




그뿐이 아니었다. 




이제 자기 집에 하녀들과 머슴들이 자기를 보고 “안방마님!” 하고 높여서 부르니 기분이 너무나 좋았다. 




그 동안 동네에서 아무것도 없다고 멸시를 당해 오다가 이제 최고의 부자가 되고 보니 아무것도 부러운 것도 없고


오직 자기의 어린 딸만 잘 키우면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신관사또의 딸인 성현아는 처음에 농부 홍은성이의 둘째 마누라가 된다는 생각에 엄청나게 기분이 안 좋았는데 


이렇게 부잣집의 아씨 마님이 되니 마음이 편안하고 하녀들과 머슴들을 거느리니 기분이 좋았다. 




홍은성이도 이제 자기의 두 아내와 함께 자기들의 소유가 된 많은 논과 밭을 둘러서 보는 재미가 솔솔 하였다.




그리고 이제 밤이면 안방으로 가서 두 아내와 성적(性的)인 교합(交合)을 하는 재미에 푹 빠져 들었다. 




고을 사또를 찾아가서 자기 아내가 된 성현아와 문안인사를 드리고 “장인어른!” 하고 높여 부르면 


“어서 오게! 사위!” 하고 반겨 주었다. 




더구나 사또의 부인(婦人)을 보고 “장모님!” 하고 부르면 “우리 사위 왔네!” 하고 온갖 진미(珍味)를 만들어 


홍은성이를 대접(待接)하였다. 




이러다가 보니 홍은성이의 몸도 건강(健康)해지고 정력(精力)도 왕성(旺盛)하여 밤이면 자기의 두 아내를 번갈아


올라타고 마음껏 성적인 교접을 하였다. 




유연실의 일행이 홍은성이의 집에서 거의 6개월을 지냈다. 




홍은성이와 그의 두 아내는 유연실을 대할 때 아주 조심하며 마치 공주님에게 대하듯이 섬겼다. 




유연실은 자주 사또를 만나 지금 한양의 돌아가는 분위기를 알아보고는 했다. 




그 가운데서 특별히 세조 임금에 대한 근황(近況)을 자세히 묻고는 했다. 




사또는 이런 유연실의 깊은 내막(內幕)은 잘 모르고 사실대로 대답을 했다. 




하곡마을 사람들은 유연실을 가리켜 하늘에서 내려 온 선녀라고 말했다.




마을 사람들이 보면 유연실은 자기를 호위하는 채정안 김서라를 데리고 산책을 하거나 사또가 있는 관아(官衙)로


들어갔다. 




“선녀님! 여기서 무작정 머물러 있는 이유를 좀 말해 주십시오!”




저녁을 먹고 난 자리에서 차예련이 유연실을 보고 물었다. 




“조금만 더 기다려보고 강부자의 아들이 이곳에 나타나지 않으면 곧 바로 한양(漢陽)으로 올라갈 것이다. 


그러니 조금만 더 기다려 보자”




“강부자의 아들을 왜 기다립니까?”




박혜진이 영문을 몰라 유연실을 보고 물었다. 




“우리가 무작정 한양으로 올라갈 수가 없다 누군가 도움이 있어야 우리의 목적(目的)을 이룰 수가 있다. 


내가 이곳 마을에 들렀을 때 제일 먼저 내 귀에 들려 온 소문이 무엇인지 아느냐? 바로 강부자의 아들이 


어영대장(御營大將) 이 되었다는 소문이었다. 내가 강부자의 집과 논과 밭을 몽땅 사서 신관사또의 딸에게 


준 것은 이런 소문(所聞)이 강부자의 아들의 귀에 들리면 틀림이 없이 호기심(好奇心)에 이곳으로 내려 


올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모두들 인내(忍耐)를 가지고 좀 더 기다리도록 해라”




이 말에 비로소 열 명의 제자들은 유연실이 홍은성이의 누이동생이라 하고 산적들의 소굴에서 가져 온 돈으로 


마을 잔치도 하고 신관사또의 딸에게 강부자의 집도 사주고 하면서 이곳에서 강부자의 아들이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 






강부자의 아들 강지원은 자기의 부모가 고향(故鄕)에 있는 집과 토지(土地)를 다 팔고 한양으로 올라오자 


반가우면서도 누가 고향의 자기의 집과 토지를 다 샀는지 무척이나 궁금하였다. 




“마을에 누가 우리 집과 토지를 다 샀습니까?”




“응 글쎄 나는 마치 꿈을 꾸는 것 같아서 지금도 믿어지지를 않는구나! 마을 사람이 아니고 어디서 왔는지 


선녀 같은 절세의 미인이 우리 집과 토지를 다 사서 신관사또의 딸에게 이전(移轉)해 주었다. 


소문에는 그 절세의 미인이 홍은성이의 누이동생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다 알고 있듯이 그것은 아닌 것 같고 


무엇 때문에 그러는지 도통 알 수가 없는 일이다”




강지원의 어머니는 그 동안 일어난 일들을 자기 아들에게 속속들이 다 이야기를 했다. 




“사납기가 짝이 없는 웅봉산 산적들을 그 선녀가 다 소탕(掃蕩)을 했다는 이야기도 들리고 신관사또와 세 가지 


수수께끼를 해서 이긴 다음 사또의 딸을 홍은성이 둘째 아내로 맞게 만들고 또 들리는 소문에 홍은성이 본처를 


사또가 잡아가자 동헌으로 찾아가 두꺼운 도자기 술잔을 맨손으로 쥔 채 박살을 내고 튼튼한 술상을 손으로 


내리쳐 두 조각을 내고 대청마루에서 휙 날아 동헌 기와집 지붕 천정을 손으로 구멍을 내고 수십 개의 기왓장을 


번개처럼 날렸다는 이야기도 들리고 우리가 똑똑히 보았는데 정말로 절세의 미녀이었다.”




“세상에 정말 그런 여자가 있어요?”




강지원이 자기의 아버지 이야기를 듣고는 엄청나게 호기심이 발동했다. 




세조가 어영대장 방국진을 국경수비대장으로 보내고 한성부 판관으로 있던 강지원을 불러들여 어영대장으로 


삼았다.




새파란 젊은 나이에 강지원이 대궐을 수비하는 어영대장이 되자 여기저기서 중매(仲媒)가 많이 들어왔지만 


어쩐 일인지 결혼을 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자기 부모가 이야기를 하는 그 아가씨는 왜 그런지 자꾸만 


보고 싶었다. 




“내가 직접 그 아가씨를 보았지만 세상에 그런 절세미인은 처음 보았다니까 그런데 그 절세의 미인을 


호위(護衛)하고 다니는 아가씨들도 모두 다 예쁘고 늘 창과 칼을 들고 다니는 것이 보통 처녀들은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강지원의 어머니가 자꾸만 아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었다. 




“호위하는 아가씨들이 칼과 창을 들고 다닌다는 말씀이십니까?”




“그래 들리는 소문에는 여자들의 무예가 엄청나다는 말이 들리고 무서운 산적들을 때려잡은 용맹(勇猛)있는 


여자들이라 마을 사람들이 함부로 못하고 그리고 공주님같이 여자들을 데리고 다니는 절세의 미인은 사람이 


아니라 하늘에서 내려 온 선녀라는 말이 떠돌았다.”




“어머니도 참 선녀는 무슨? 그냥 예쁜 처녀겠지요”




“너는 그 처녀를 직접 보지를 못했으니까 그러지만 나하고 너희 아버지는 직접 그 처녀를 보았는데 그러냐?”




하도 쉽사리 믿지를 못하는 자기 아들을 보고 강지원 어머니는 확실하다며 유연실 일행들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했다. 




마침내 어영대장 강지원은 궁금증을 이기지 못하여 자기의 고향으로 한번 내려가 보기로 하였다. 




대궐을 수직(守直)하는 직책(職責)이라 함부로 자리를 비울 수가 없는 처지여서 세조 임금을 찾아가 고향에 


다녀오겠노라고 아뢰었다. 




“그래? 정말 오랜만에 고향에 다녀오겠다는데 어서 다녀오너라! 지원이 너는 절대로 나에게 실망을 주지 않는 


신실(信實)한 사람이니 여유롭게 잘 다녀오도록 해라”




“네 감사하옵니다.”




“너의 앞에 있던 방국진이는 내가 김종서를 칠 때 앞장을 서서 공을 세웠지만 하도 주색잡기(酒色雜技)에 깊이 


빠져 평안도로 국경수비나 잘 하라고 보냈다. 내가 너를 어영대장으로 임명(任命)을 한 것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학문(學問)과 무예(武藝)에 능하여 너를 택한 것이니 그리 알고 나를 실망 시키지 않도록 주의하라”




“네 명심하겠사옵니다.”




세조의 이런 말까지 들은 강지원은 집으로 돌아와 부모님께 사정을 이야기 한 후에 자기의 고향 마을을 향하여 


말을 타고 힘차게 달렸다.




여러 날 후에 강지원이 문수산 아래에 있는 하곡마을에 도착을 하니 무척이나 감회(感懷)가 새로웠다. 




곧 바로 자기의 옛집으로 찾아서 들어가니 홍은성이 나오며 무척이나 기쁘게 반겨주었다. 




“어린 나이에 어영대장이 되셨다는 소문은 일찍이 들어서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뜻밖에도 나를 찾아오니 


너무나 반갑구만!”




“은성이 형님은 제가 어릴 때부터 우리 옆집에 살아서 마치 한 가족처럼 느꼈는데 이렇게 저희 집과 논과 밭을 


사서 지키시니 마음도 편하고 든든합니다.”




“어영대장 부모님께서 말씀을 안 하시던가? 사실 이 집과 토지는 처음 보는 아름다운 선녀님께서 사가지고 


지금 내 둘째 아내에게 이전을 해 주셨네! 그러니 나는 그저 선녀님에게 은혜를 입고 살고 있지”




“형님! 제가 바로 그 선녀라고 하시는 여자를 만나고 싶어서 이렇게 내려 왔습니다. 지금 바로 만날 수가 


있겠습니까?”




“아 그런가? 조금 전에 선녀님은 산책을 나가시고 함께 다니는 여자 무사들은 지금 별당에 머물고 있네! 


먼저 그 여자 무사들을 만나보고 그녀들을 따라가면 아름다운 그 선녀를 만날 수가 있을 것이네”




강지원의 말에 홍은성은 곧 바로 대답을 하며 그를 데리고 별당으로 갔다. 




홍은성이 안내를 하는 대로 강지원이 따라가니 정말로 별당 앞에는 창을 든 여자와 칼을 든 여자들이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처음 보는 낮선 방문객을 관심(關心)깊게 쳐다보았다. 




“아가씨! 선녀님께서는 산책을 나가셨다가 아직 돌아오시지 않았는지요?”




“그렇습니다. 아마 조금 있으면 오실 겁니다.”




홍은성이 조심스럽게 차예린을 보고 묻자 그녀는 홍은성이 곁에 서 있는 강지원을 보면서 차분하게 대답했다. 




“이 분은 한양에서 내려오신 어영대장입니다. 바로 이집의 옛날 주인이 되십니다. 모처럼 고향에 내려 왔다가 


선녀님에 대한 소문을 전해 듣고 꼭 선녀님을 만나 뵙고 싶다고 해서 이렇게 함께 왔습니다.”




“아 그런가요? 정현이하고 문영이 너희 둘은 어서 가서 선녀님에게 한양에서 그 분이 내려오셨다고 빨리 전해라”






차예린이 홍은성이의 이 말에 무언가 짚이는 것이 있는지 박정현과 서문영을 급하게 유연실에게 보냈다. 

1. 후불제 물건받고 입금


2. 선불제 초특가 각종이밴트상품


3. 선불제 1 : 4 이밴트

공지사항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