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지옥 - 13부

야동 | 댓글 0 | 조회수 185468
작성일

매를 몇대맞자 바닥에 흘린 정액을 먹기 시작했다




"넌 뭐해?"




암캐의 엉덩이에 머리를 박고있던 여자는 보지에서 흘러내리는 정액을 쪽쪽 빨았다




"삼키지말고 입에 물고있어"




두 여자는 남자의 말에 복종할수밖에 없다는걸 깨달았다


어느정도 정액을 머금자 남자가 두 여자를 남자앞으로 불렀다




"입안에 있는걸 보여줘"




두 여자는 입안에 정액을 남자에게 보여주었다




"이제 삼켜"




두 여자는 꿀떡 삼켰다


남자는 암캐를 불렀다




"이 두년 적셔놔"




암캐는 여자뒤로가서 두 여자의 보지를 번갈아가며 빨기 시작했다


매달려있는 남자는 이런 광경을 보고 다시 자지가 커졌다




"네 남자친구가 또 하고싶은가봐"


"으으으"




암캐의 애무에 정신못차리던 여자는 기어 남자의 자지로 향했다


그리고는 자지를 베어물었다




"너도 거들어"




옆에있던 여자도 남자의 자지밑둥을 애무했다


남자는 두여자의 애무에 자지가 터질듯 부풀어올랐다


그때 뒤에서 보던 남자가 암캐를 밀어냈다


그리고 두 여자를 번갈아 쑤셔대기 시작했다




"으으응"


"앙아아"


"나보다 먼저싸게 만들어"


"아아아아"




두 여자에게 애무받는 남자와 두 여자를 번갈아 박는 남자 


그렇게 네명은 헐떡이기 시작했다


암캐만 그 광경을 쳐다보며 자신의 보지에 손가락을 쑤셨다












남자앞에 두 여자가 큰대자로 누워있다


그 옆에는 매달렸던 남자도 같이 누워있다




남자의 손에는 면도기가 들려져있었다




"움직이면 베일지도 몰라 난 면도가 서툴거든"




남자는 여자의 보지털을 면도하기 시작했다


여자는 숨을 죽이며 몸을 내맡겼다


털을 꺠끗하게 밀어버린 남자는 다음 여자도 같은 방법으로 밀어냈다


마지막으로 남자도 밀어버리고 면도기를 내던졌다




"너희는 이제 다시 태어나는거야 아이처럼"




남자는 컷트기를 들어 이번에는 머리를 밀어냈다


남자는 가만히 있었지만 여자들은 흐느끼기 시작했다




"털이란 털은 다밀어주지"


"제발"


"잔소리말고 가만있어"




남자는 여자들 눈썹까지 다밀어버렸다


그리고 남자는 거울을 가져와 변해버린 모습을 보여주었다




"어머 저게 나야?"


"아아 창피해"




자신의 모습에 놀라는 걸 보며 남자는 가방하나를 가져와 열었다




"이게 뭔지 알아?"


"????"


"피어싱하는 기구야"




두 여자는 반항하였다


털이야 다시 자리면 되지만 몸에 피어싱을 하면 평생상처가 간다는걸 알기에


남자는 반항하는 여자를 보며 천천히 다가와 여자의 유두를 잡아당겼다




"여기에 커다란 고리를 달아주지 수유는 포기해 후후"




여자는 몸을 비틀었지만 유두에 고통만 더할뿐이었다














접속하기 힘드네요...쓰다가 끊어지기도 하고....

1. 후불제 물건받고 입금


2. 선불제 초특가 각종이밴트상품


3. 선불제 1 : 4 이밴트

공지사항
베스트